181108 [서울신문] 청춘의 해방구 신촌… 그러나 ‘1964 서울’은 권력이었다

[기사 바로가기] 청춘의 해방구 신촌… 그러나 ‘1964 서울’은 권력이었다 (중략) 이날 오전 10시 지하철 2호선 신촌역 3번 출구에 집결한 투어단은 연세대 정문까지 이어지는 연세로 초입 홍익문고에서 투어를 시작했다. 누구나 연주할 수 있는 ‘달려라 피아노’를 거쳐, 서대문구에서 조성한 ‘문학의 거리’를 걸었다. 보도 위에 새겨진 ‘영원과 순간의 동시적 구현’이라는 김승옥의 자필 글귀와 손도장을 확인했다. 담쟁이덩굴을 건축소재로 지은 듯 운치 있는 대현교회를 거쳐 ‘청년문화예술인의 아지트’ 신촌문화발전소 옥상에 올라 신촌을 내려다봤다. ※전문은 기사에서 확인바랍니다.

조회 0회

신촌문화발전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2나길 57  |  Tel.02-330-4393  |  Fax.02-365-8898  |  ※월/공휴일 휴관

Copyrightⓒ 2018 SEODAEMUN-GU Shinchon Arts Space(SCAS). All Rights Reserved.

  • 페이스 북 - 블랙 서클
  • Instagram
  • Youtube
  • Blo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