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617 [이데일리] 파란 눈의 연극인이 ‘서울변방연극제’에 빠진 이유

[기사 바로가기] 파란 눈의 연극인이 ‘서울변방연극제’에 빠진 이유 (중략) ‘아파트 키즈’를 다룬 공놀이클럽의 연극 ‘테이크 미 아파트’(7월3~4일 선돌극장)부터 정세영의 ‘셰임 셰임 셰임’(7월4~6일 미아리고개 예술극장), ‘미니어처 공간 극장’(7월7~8일 선돌극장), ‘신토불이 진품명품’(7월10~12일 미아리고개 예술극장), ‘나는 그 사람이 느끼는 것을 생각한다’(7월10~13일 신촌극장), 베네수엘라에서 온 ‘애도파티’(7월11~13일 선돌극장), ‘사랑 빛 우정에서의 차별금지 및 권리구제에 관한 법률’(7월11~13일 삼일로창고극장) 등이 무대에 오른다. 워크룸인 ‘질문들’(7월9일 신촌문화발전소), ‘내 눈 안의 너’(7월9일 신촌문화발전소), 토크 코너인 ‘연극을 퀴어링!’(7월8일 서울연극센터), ‘나는 오늘도 노트북 앞에 앉아 지원서를 쓰다 관객개발 항목 앞에서 멈칫 한다’(7월9일 서울연극센터) 등도 준비했다. ※전문은 기사에서 확인바랍니다.

조회 0회

신촌문화발전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2나길 57  |  Tel.02-330-4393  |  Fax.02-365-8898  |  ※월/공휴일 휴관

Copyrightⓒ 2018 SEODAEMUN-GU Shinchon Arts Space(SCAS). All Rights Reserved.

  • 페이스 북 - 블랙 서클
  • Instagram
  • Youtube
  • Blo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