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520 [이데일리] [문화대상 이 작품]판소리를 통해 체화한 풍자력과 고전이 지닌 통 시대성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1207046629050888&mediaCodeNo=257&OutLnkChk=Y


[문화대상 이 작품]판소리를 통해 체화한 풍자력과 고전이 지닌 통 시대성


중략


토막소리 시리즈3 ‘가브로슈’(2021년4월30일~5월1일 신촌문화발전소)는 지난 ‘레미제라블’ 시리즈 중 전통 판소리와 가장 가까운 양식으로 구성됐고, ‘동시대 극장형 판소리 만들기’에 대한 입과손스튜디오의 고민을 소리꾼과 고수, 커다란 인형으로 꾸민 무대에 담아냈다. 프랑스 혁명을 배경으로 한 원작과 달리, 구한말 개화기로 시공간을 재구성했다. ‘가브로슈’는 혼란한 시대에 스스로의 삶을 꾸려가는 아홉 살 소년 ‘가열찬’으로 변화했고, 원작의 혁명 봉기자들은 자주독립을 이루고자 했던 의병들로 각색됐으며, 개항으로 혼란한 사회 속에서 피폐해진 노동자 계급과 민중의 삶을 이야기했다. 각색이 아주 좋았다.


(이하 생략)



※ 전문은 기사에서 확인 바랍니다

조회 2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