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소리 레미제라블 토막소리 시리즈1. 팡틴

판소리 레미제라블 토막소리 시리즈1. 팡틴

[예매하기]

 

가난하고 아름다운 여자, 팡틴

팡틴의 고단한 삶은 어디서부터 시작된 걸까

 

입과손스튜디오는 빅토르 위고의 [레미제라블]을 원작으로 3년간 여러 갈래의 토막소리 개발을 하고자 한다. 첫 번째 이야기는 레미제라블에서 그동안 가난하고 아름다운 여성으로 대변되었던 팡틴(Fantine)의 삶에 주목하여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분명 우리와 다른 시대, 사회 속에 살고 있지만 어쩐지 언제, 어디서나 늘 봐왔던 것 같은 그녀의 안타까운 삶은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

 

이번 작업은 기존의 판소리와는 다르게 하나의 이야기를 완성된 서사로 잇지 않고 탈춤의 연희 방법을 적용해 '과장(연극의 막과 유사한 개념)'의 형식으로 발표한다. 총 세 개의 과장으로 구성된 작품은 '팡틴'이라는 인물을 중심에 두고 다양한 시선으로 펼쳐진다. 과장마다 짧은 이야기가 개별적인 하나의 작품이 되는 형식이기도 하다.

각 과장에서 소리꾼은 '팡틴'이라는 인물과 그녀가 겪은 사건을 다각도로 들여다본다. 작품 안에서 때에 따라 '팡틴'이 되기도 하고, 그를 관찰하는 관찰자가 되기도 하는 소리꾼 옆에는 '탈을 벗은 탈꾼'이 함께 한다.

제1과장. 가난한 여자 불쌍하다

혈연의 상실, 재정지원의 상실, 교육기회의 상실, 원치 않은 임신, 실업, 임금하락, 질병, 폭력의 피해, 교활하고 허술한 법의 문제, 현대 사회과학자들은 이것들이 빈곤의 사슬을 만드는 데 크게 기여한다고 얘기한다. 여기, 그것들이 모두 작정하고 만든 빈곤의 결정체 ‘팡틴’이 있다.

 


제2과장. 가난한데 아름다운 여자 불쌍하다

평범하다. 이 말의 사전적 의미는 ‘뛰어나거나 색다른 점이 없는 보통의 상태’를 뜻한다. 가난한데 아름답기까지 한 평범하지 못한 인물 팡틴은 사회가 만들어놓은 ‘집단’에 속하지 못한 채 가난과 멸시의 굴레를 벗지 못한다.

 

제3과장. 가난한데 아름답고 아이까지 있는 여자 불쌍하다눈부신 아름다움을 담고 태어난 작은 생명, 팡틴의 엄마-팡틴-팡틴의 딸로 이어지는 가난과 아름다움이라는 양날의 검은 타락의 낙인이 되어 그들의 삶에 새겨져 있다.

신촌문화발전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2나길 57  |  Tel.02-330-4393  |  Fax.02-365-8898  |  ※월/공휴일 휴관

Copyrightⓒ 2018 SEODAEMUN-GU Shinchon Arts Space(SCAS). All Rights Reserved.

  • 페이스 북 - 블랙 서클
  • Instagram
  • Youtube
  • Blog